브랜드뉴스 > 경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평생직장 사라진 시대, 직장인 71% 현재 직업으론 미래 불안해!
 
한미란 기자 기사입력  2016/06/29 [11:46]

평생직장의 개념이 사라지고 구조조정이나 명예퇴직이 빈번해지면서 미래에 대한 불안감을 느끼는 직장인들이 많아지고 있다. 실제로 직장인 10명 중 7명은 현재 본인이 하는 일로는 미래가 불안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이 직장인 1,121명을 대상으로 ‘현재 직업 및 직무로 미래에 대한 불안감을 느끼는지 여부’를 조사한 결과, 70.7%가 ‘그렇다’라고 답했다.

 

직종별로 살펴보면, ‘광고/홍보’(80%), ‘일반사무’(76.4%), ‘기획/전략’(74.1%), ‘서비스’(73.5%), '디자인'(73.1%), ‘제조/생산’(73%) 등의 순으로 불안감을 느낀다는 응답 비율이 높았다.

불안감을 느끼는 이유로는 ‘수입이 적어서’(40.1%,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오래 일하기 어려운 직종이라서’(31.4%), ‘업무량이 많아서’(27.2%), ‘향후 없어질 가능성이 높은 직종이라서’(24.3%), ‘체력소모가 많은 직종이라서’(12.5%) 등의 이유를 들었다.

 

자신의 직무뿐 아니라 직장에 대한 불안감 역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근무하는 직장에서의 장기근속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74.9%가 ‘불가능할 것’이라고 응답해 현재 직장을 평생직장으로 여기는 응답자는 많지 않았다.

 

또 84.7%는 미래에 대한 불안감이 건강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응답했다. 건강상에 미치는 영향으로는 ‘만성피로’가 65%(복수응답)로 1위를 차지했다. 뒤이어 ‘수면장애’(46.9%), ‘장염 등 소화불량’(35.9%), ‘잦은 두통’(28.6%), ‘피부 트러블’(23.5%), ‘탈모’(16.2%) 등의 순이었다.

 

그렇다면, 현재 하는 일을 그만두고 다른 일을 할 생각이 있는 직장인은 얼마나 될까? 무려 71.9%가 다른 직업이나 직무로 전환할 의향이 있었다.

 

전환 방식으로는 절반 이상인 58.6%가 ‘직무 전환해 재취업’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음으로 ‘유관 산업/직무로 창업’이 20.7%였고, ‘전혀 다른 분야로 창업’은 11.4%, ‘가업을 물려받음’은 0.9%가 답했다.

 

또 응답자의 89.4%는 재취업이나 창업을 위해 현재 자기계발을 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이들이 하는 자기계발로는 ‘외국어 공부’(49.3%, 복수응답)가 1순위였고, ‘전문기술 습득’(47.4%)이 바로 뒤를 이었다. 이외에도 ‘운동하기’(33.8%), ‘업무관련 교육 수강’(33.4%), ‘다양한 방면 책읽기’(22%), ‘재테크 공부’(15%), ‘창업관련 교육 수강’(7.4%) 등이 있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6/06/29 [11:46]  최종편집: ⓒ 모르니까타임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2017 서울 ADEX 성대하게 개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