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 건강/환경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자생식물 삼백초, 비알코올성 지방간 억제 효과 밝혀져
 
안성훈 기자 기사입력  2015/12/10 [08:59]

국내 자생식물 삼백초가 비알코올성 지방간 질환에 효과가 있음을 농촌진흥청과 미국 버지니아 커먼웰스 의과대학과 공동 연구로 밝혀냈다.

 

삼백초는 제주도와 남부 지방의 저지대 습지에 잘 자라는 식물로 뿌리, 잎, 꽃이 흰색을 띠고 있어 삼백초라 불린다. 전국적으로 21헥타르 정도 재배되고 있으며,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 2급 식물이다.

 

▲ 삼백초

 

비알코올성 지방간 질환은 바이러스, 알코올, 약물, 유전에 의한 간질환을 제외한 원인을 모르는 간질환의 90%를 차지한다. 가장 흔한 만성 간질환의 원인이 되지만 현재까지 치료약이 없는 실정이다. 전 세계적으로 지역마다 빈도의 차이는 있으나 적게는 6.3%, 많게는 33%, 평균 약 20%의 환자가 이 질환에 걸린 것으로 보고돼 있다.

 

이에 농촌진흥청은 수십 종의 후보 약용식물을 대상으로 실험한 결과, 삼백초에 들어 있는 마나산틴A(manassantin A)와 마나산틴B(manassantin B) 성분이 효과가 있음을 확인했다. 마나산틴A와 마나산틴B 물질은 염증 억제와 항 인간 면역 결핍 바이러스 등 생리 활성 기능이 있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지만 정확한 효능 기전과 질병 치료 효과에 대한 보고는 없었다.

 

인간 간세포에 염증을 유발하는 물질을 처리한 후, 마나산틴A 또는 마나산틴B를 주입한 결과 염증 유발과 관련된 효소의 활성이 대조군에 비해 50%~7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마나산틴A 또는 마나산틴B를 처리하면 지방간질환의 진행과 전이에 관련된 단백질 발현량이 80% 이상 줄어드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러한 연구 결과, 비알코올성 지방간 질환의 발병기전인 인슐린 저항, 염증 연속 단계에 마나산틴A 또는 마나산틴B의 적용이 가능해 비알코올성 지방간의 예방과 치료를 위한 치료제 개발에 한걸음 더 다가갔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약용작물과 차선우 과장은 “이번 연구 결과를 계기로 건강기능성 인증과 의약품 원료의 소재화 연구를 더 강화해 우리 전통 약초의 과학화, 세계화를 통한 농가 소득 증대와 신성장동력 창출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5/12/10 [08:59]  최종편집: ⓒ 모르니까타임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오토앤 포토타임에 참여한 레이싱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