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 사회/문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젝스키스 출신 가수 강성훈, 충청북도 마약퇴치운동본부 홍보대사 위촉
 
윤상진 기자 기사입력  2024/04/12 [15:57]

▲ 홍보대사 위촉되는 강성훈과 최도영 충북약사회장.     © 윤상진 기자

 

젝스키스 출신 가수 강성훈이 마약 퇴치를 위한 홍보활동에 열심을 다하고 있다.

 

강성훈은 지난해말 한국청년마약예방퇴치총연합(이하 ‘..’) 홍보대사로 임명된데 이어 최근에는 충청북도마약퇴치운동본부(이하 ‘충북마퇴본부’’)의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강성훈은 지난 7일 충북 청주 그랜드프라자호텔에서 열린 ‘2024 충북약사 팜페어 및 연수교육’ 현장에서 ‘충북마퇴본부’ 홍보대사로 위촉되며마약의 위험성을 알리고적극적인 교육의 필요성을 호소했다.

 

강성훈은 “요즘 청년들 마약문제가 정말 심각하다작년에만 마약으로 검거된 숫자가 26천명이 며그중 10-30대 청년들이 35%이상이다마약의 위험성을 적극적으로 알려야 하고 이미 중독된 이들은 근본적인 치료가 시급하다"고 열변을 토했다.

 

또한 “강성훈은 “최근 마약은 주부회사원을 넘어 청소년의 일상까지 깊이 파고들어 그 피해가 적지 않다그럼에도 보건복지부가 지정한 21곳의 마약 지정 병원 중 환자를 받고 입원시킬 수 있는 병원은 단 두 곳이라고 지적하면서 “병원 수가 턱없이 부족한 것은 물론시설적인 부분도 확충되어야 하고마약 중독자 관리가 좀더 전문적으로 시스템화 되기를 간곡히 청한다"고 전했다.

 

강성훈은 “연예인들은 대부분 일반인들과는 조금 다르게 제한된 인생을 살수밖에 없다때로는 공허함과 외로움의 시간들이 있다 저도 마약은 아니지만한때 정말 많은 인생의 어려움들이 있었다그때마다 어머니와 여동생과 나를 진정으로 사랑해주는 가족들과 지인들이 있었다면서 “청년들이 힘들어할때 그들에게 진정한 사랑과 관심을 보일때 그열매는 살아난다힘들때 ‘괜찮아다시 시작해보는거야 힘내라고 위로 해줬다면 나쁜 생각을 하지 않을것이라고 강조했다.

 

강성훈은 한편 “선한 메시지를 담은 음악으로 사회에 선한 영향력을 끼치는 가수가 되고 싶다"면서 청년들을 향하여 “저희가 요즘 캠페인을 합니다사방이 우겨싸여 있고 앞길이 동굴같이 캄캄해도 하늘은 열려있다. ‘ASCENDING COME TOGETHER 우리 함께 비상해요’(ACT)”라고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4/04/12 [15:57]  최종편집: ⓒ 모르니까타임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매일 아침 좋은글귀와 좋은시 전해주는 ‘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