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경훈, 6년 연속 챔피언 수성
 
문대하 기자 기사입력  2023/11/06 [21:31]

GT 클래스에서는 정경훈(비트알앤디)이 ‘6년 연속 챔피언’이라는 금자탑을 쌓았다. 이는 슈퍼레이스의 GT 클래스 통산 100경기에 탄생한 기록이기 때문에 더욱 의미가 남다르다.

▲ 정경훈은 6년 연속 챔피언의 수성을 지켰다.(사진:문대하)     © 문대하 기자

 

쉽지 않은 여정이었다. 이동호(이레인모터스포트)가 어제 치른 6라운드에 이어 7라운드에서도 최선두에서 질주하며 정경훈의 챔피언 자리를 위협했다. 하지만 정경훈은 정경훈이었다. 여섯 번째에서 출발한 정경훈은 특유의 노련함을 앞세워 순위를 한 단계 한 단계 끌어올렸다. 자력 종합우승의 기준이었던 5위를 넘어 4위를 기록하면서 스스로 챔피언을 확정 지었다.

이동호의 챔피언 도전은 다음 해를 기약하게 됐다. 올 시즌 최다 우승(4회)을 기록하면서 마지막 라운드까지 정경훈의 자리를 위협했으나, 결국 개막전에서 리타이어해 포인트를 획득하지 못한 것이 발목을 잡았다. 챔피언과의 포인트 차이는 단 4점으로 아쉬웠다.

 

모든 일에 충실하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3/11/06 [21:31]  최종편집: ⓒ 모르니까타임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플랫폼 특성을 분석하면... 미래 비즈니스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