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최연소 기록 도전 ’2002년생’ 이찬준, 슈퍼 6000 챔피언 도전
 
문대하 기자 기사입력  2023/11/03 [23:34]

모든 드라이버들이 챔피언을 향한 마지막 시동을 건다. 2023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이 최종전만을 남겨두고 있다. 11월 4일과 5일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시즌을 마무리한다.

▲ 이찬준(엑스타 레이싱)이 지난 3라운드에서 가장 먼저 체커기를 받았다.     © 문대하 기자

 

슈퍼 6000 클래스의 유력한 우승 후보는 단연 이찬준(엑스타 레이싱)이다. 올 시즌에만 3승을 기록하면서 113포인트로 가장 유리한 고지에 서 있다. 2위 김재현과의 포인트 차이는 28포인트다. 하지만 이찬준은 남은 경기에서 한 차례 우승 또는 최소 33포인트만 획득하면 다른 드라이버의 성적과 관계없이 시즌 챔피언에 오른다. 만약 이찬준이 우승하게 되면 생애 첫 슈퍼 6000 종합 우승이자 최연소(만 21세/종전 기록은 2018시즌 한국 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 김종겸 만 27세) 챔피언 기록 마저 갈아치우게 된다.

챔피언의 윤곽은 8라운드에 가서야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이찬준의 7라운드 핸디캡 웨이트가 무려 100kg이기 때문이다. 실제로 그는 6라운드 직후 “7라운드에는 무게를 덜어내고, 8라운드에 승부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이외의 우승 후보로 꼽히는 김재현(넥센-볼가스 모터스포츠), 이창욱(엑스타 레이싱), 장현진(서한GP)은 한 점 한 점이 소중하다. 한 라운드에 획득할 수 있는 포인트가 최대 30포인트이기 때문애, 더블 라운드로 치러지는 이번 최종전에서 결과를 뒤집을 수 있는 가능성은 여전히 존재한다.

▲ 이찬준(엑스타 레이싱)이 지난 2라운드에서 우승 후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     © 문대하 기자

팀 챔피언십은 엑스타 레이싱(185포인트)과 넥센-볼가스 모터스포츠(149포인트)의 2파전이다. 양 팀 모두 언제든지 포인트를 획득할 수 있는 수준급의 드라이버를 보유하고 있다. 다만 이창욱이 올 시즌 세 차례나 리타이어한 기록이 있어 마지막까지 긴장을 늦출 수 없다. 타이어 챔피언십에서는 넥센타이어가 6라운드에서 순위를 뒤집었으나, 금호타이어와의 포인트 차이가 17포인트임을 감안하면 순위 싸움은 여전히 오리무중이다.

GT 클래스에서는 정경훈(비트알앤디)이 ‘6년 연속 챔피언’ 대기록에 도전한다. 올 시즌 개막부터 우승을 차지하며 순항한 그는 현재 88포인트로 순위표 가장 높은 곳에 이름을 새기고 있다. 잔여 라운드에서 29포인트 획득 시 자력으로 우승을 확정지을 수 있다.

관건은 정경훈의 핸디캡 웨이트와 체력 안배다. 이전 라운드의 성적에 따라 6라운드에는 총 80kg 핸디캡 웨이트를 얹는데다, 슈퍼 6000 클래스 엔트리에도 이름을 올려 체력적인 부담이 가중될 전망이다. 이 틈을 2위 정원형(비트알앤디)과 3위 이동호(이레인모터스포트)가 호시탐탐 노린다.

챔피언 탄생의 순간은 주관 방송사 채널A, 채널A+와 tvN SPORTS에서 시청할 수 있다. TV 채널에서는 GT 클래스 및 슈퍼 6000의 결승을 중계하며, 이외 예선전 및 타 클래스의 경기는 슈퍼레이스의 유튜브 채널에서 실시간으로 즐길 수 있다.

 

모든 일에 충실하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3/11/03 [23:34]  최종편집: ⓒ 모르니까타임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플랫폼 특성을 분석하면... 미래 비즈니스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