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슈퍼6000클래스 이창욱 우승
 
문대하 기자 기사입력  2023/11/04 [23:37]

2023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최종전이 4일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개최됐다. 슈퍼 6000 클래스는 7라운드, GT 클래스는 6라운드 일정을 소화했다. 이번 최종전은 더블 라운드로 진행돼 하루에 예선과 결승 모두 열렸다.

▲ 이창욱은 슈퍼 6000 클래스 결승 7라운드 우승을 했다.(사진:문대하)     © 문대하 기자

슈퍼 6000 클래스에서는 이창욱(엑스타 레이싱)이 시즌 3승을 차지했다. 두 번째 그리드에서 출발한 이창욱은 출발과 동시에 선두였던 정의철(넥센-볼가스 모터스포츠)의 실수를 틈타 1위로 넘어갔다. 이후 단 한 차례도 선두 자리를 내주지 않고 그대로 체커기를 가장 먼저 받았다. 이와 더불어 드라이버 포인트 1점을 추가 획득할 수 있는 ‘CJ대한통운 패스티스트 랩 어워드(Fastest Lap Award)’까지 챙기면서 종합우승 도전을 향한 최고의 시나리오를 만들어냈다.

이로써 시즌 챔피언은 이찬준(엑스타 레이싱, 116포인트)과 이창욱(102포인트)의 2파전으로 좁혀졌다. 이 두 드라이버는 카트 시절부터 함께 커온 2002년생 또래이자 소속팀 동료다. 더욱 흥미로운 것은 두 드라이버가 동일한 핸디캡 웨이트(50kg)를 얹고 최종전에 임한다는 점이다. 또한, 누가 우승하더라도 슈퍼 6000 클래스 최연소 시즌 챔피언의 기록을 갈아치워진다(기존 2018년 김종겸 만 27세).

이창욱은 경기 후 “이찬준 선수가 제 최대 라이벌이라고 생각한다. 이찬준 선수한테 배울 것도 많다고 생각했고, 이 선수 덕분에 이만큼 빨라졌다. 이찬준 선수의 우승을 저지해 보겠다. 오늘 목표대로 1등을 했기 때문에 우승 가능성이 생겼다”고 말했다.

여전히 우승 가능성이 높은 선수는 이찬준이다. 이창욱의 성적과 관계없이 8라운드 결승에서 3위 이상만 하게 되면 우승을 확정 짓는다. 이창욱 입장에서는 최종전에 온 전력을 쏟아야 한다. 가능한 획득 가능한 포인트를 모두 얻어야 한다. 게다가 최종전이 열리는 날에 비 예보도 있어, 더 큰 변수가 발생할 수 있다. 2021년 1라운드 이후 매우 오랜만에 치러지는 수중 레이스가 예상되기 때문에 자칫하다가 미끄러져 리타이어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모든 일에 충실하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3/11/04 [23:37]  최종편집: ⓒ 모르니까타임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플랫폼 특성을 분석하면... 미래 비즈니스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