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더 안전하고 좋은 레이스를 위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일정 재조정
 
이승준 기자 기사입력  2020/07/24 [14:06]

202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이 연간 일정을 다시 조정한다. 오는 8월 전남 영암군의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KIC)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레이스가 11월 28일과 29일로 미뤄져 열릴 계획이다. 이에 따라 앞으로 개최될 레이스의 라운드도 조정된다.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조직위원회인 ㈜슈퍼레이스는 23일 새롭게 수정된 2020시즌 향후 일정 조정안을 발표했다. 재조정된 일정에 따라 당초 8월 15일과 16일에 걸쳐 KIC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4라운드 일정은 11월 마지막 주로 미뤄졌다.

 

 

이로 인해 오는 9월 5일과 6일 강원도 인제군의 인제스피디움에서 열릴 예정인 레이스가 2020시즌 4라운드로 치러진다. 9월 19일과 20일로 예정된 전남GT(KIC 상설서킷)가 5라운드, 10월 31일과 11월 1일에 걸쳐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열리는 레이스가 6라운드로 각각 조정된다. 8월에서 11월로 연기돼 KIC에서 열리는 시즌 마지막 레이스는 더블라운드(7, 8라운드)로 치러질 예정이다.

 

 

전 세계적인 혼란을 야기하고 있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COVID-19) 사태 속에서도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은 안전한 경기를 치러오고 있다. 현장 관람객 없이 치른 지난 6월의 개막전과 7월 3라운드 일정은 확산방지를 위한 방역활동에 힘쓴 결과 무사히 마무리됐다. 개막전을 안전하게 치러낸 데에는 전라남도와 KIC등 관련기관의 협조와 공동노력이 중요한 역할을 했다.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은 대회 일정을 변경하는 것으로 COVID-19에 맞서 싸우는 전라남도의 노력에 발을 맞춘다. COVID-19의 청정지역으로 손꼽히는 전라남도는 최근 전남 및 광주지역의 확진자 증가를 막기 위해 사회적 거리 두기를 강화하고 기간을 늘리는 등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모터스포츠 팬들 및 대회 관계자 모두의 안전과 건강을 최우선으로 고려해온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은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현장 관람객 없이 경기를 치러나갈 계획이다. 환경의 변화를 면밀히 파악하면서 관람객과 다시 만날 시기를 고심하고, 많은 분들이 더욱 안전한 상황에서 양질의 레이스를 즐길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해나갈 계획이다.

 

[사진제공: 슈퍼레이스]

행사와 자동차를 취재합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07/24 [14:06]  최종편집: ⓒ 모르니까타임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2018 서울오토살롱 '시선강탈 레이싱모델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