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3라운드, 슈퍼 6000 클래스 김재현 ‘폴 투 윈’
 
이승준 기자 기사입력  2020/07/11 [18:35]

202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3라운드 슈퍼 6000 클래스 결승에서 김재현(볼가스 모터스포츠)이 ‘폴 투 윈’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5일 경기도 용인시의 에버랜드 스피드웨이(4.346km)에서 진행된 결승(21랩) 레이스에서 김재현은 41분29초468을 기록하며 가장 먼저 체커기를 받았다.

 

 

전날 열린 예선에서 가장 빠른 랩 타임을 기록하며 결승 레이스를 폴 포지션에서 출발한 김재현은 레이스 내내 한 번도 선두 자리를 빼앗기지 않는 완벽한 드라이빙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해 9월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7라운드에서 우승하며 첫 승을 따낸 이후 거둔 슈퍼 6000 클래스 개인 통산 두 번째 우승이었다. 이날 김재현은 ‘서승범 레이서 기념 사업회’가 시상하는 페어플레이상까지 받으며 기쁨이 더했다. 김재현의 뒤를 이어 김종겸(41분35초120)과 조항우(41분39초019. 이상 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가 각각 2, 3위로 경기를 마치며 포디움에 올랐다.

 

시뮬레이션 레이서인 김규민(CJ로지스틱스레이싱)의 실전 레이스 데뷔로 관심을 모았던 레디컬 컵 코리아 결승(14랩)에서는 김규민이 SR1 클래스 우승(28분21초531)을 차지했다. 예선에서도 1위였던 김규민은 안정적인 레이스를 펼치면서도 2위와 격차를 21초 이상 벌리는 압도적인 모습을 선보였다. 지난해 슈퍼레이스 e스포츠에서 뛰어난 실력을 뽐내며 초대 챔피언에 등극한 그는 올해 프로 모터스포츠팀인 CJ로지스틱스레이싱에 입단해 레디컬 컵 코리아에 출전했다. 생애 처음으로 서킷 위에서 실제 차량으로 치른 첫 실전이었음에도 심레이싱에서 보여줬던 탁월한 실력을 유감없이 보여줬다.

 

 

크고 작은 사건들이 많이 발생했던 GT1 클래스 결승(17랩)에서는 박성현(준피티드레이싱)이 37분12초462로 우승했다. 체커기를 받기 직전 마지막 코너에서 극적인 추월에 성공한 강진성(서한 GP)이 37분14초865로 2위, 정원형(비트알앤디)이 37분19초769의 기록으로 3위에 올랐다. 당초 1위로 레이스를 마쳤던 박석찬(비트알앤디)은 경기 후 심사를 통해 황기구간 추월에 대한 30초 부가 페널티를 받아 6위로 내려앉았다.

 

GT2 클래스 결승(17랩)에서는 제성욱(39분09초837. 위드모터스포츠)이 우승을 차지했다. 제성욱보다 한 랩을 덜 채운 가운데 박동섭(위드모터스포츠)과 정병민(투케이바디)이 각각 2, 3위에 올랐다.

 

BMW M 클래스 결승(12랩)에서는 새로운 얼굴들이 포디움의 주인공이 됐다. 올해 처음으로 BMW M 클래스에 도전한 홍찬호(자이언트모터스. 26분50초968)와 한상규(V8. 26분54초151)가 각각 1, 2위로 레이스를 마쳤다. 올해까지 3년째 꾸준히 출전하고 있는 형진태(도이치모터스. 26분57초641)가 3위에 안착했다.

 

3라운드 일정을 마친 202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은 오는 8월 15일과 16일 전라남도 영암군의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KIC)으로 장소를 옮겨 4라운드 경기를 이어간다.

 

행사와 자동차를 취재합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07/11 [18:35]  최종편집: ⓒ 모르니까타임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2018 서울오토살롱 '시선강탈 레이싱모델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