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뉴스 > 경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헤이딜러 “페이스리프트 앞둔 올 뉴 K7 중고차 잔존가치는?”
 
이승준 기자 기사입력  2019/06/04 [09:59]

온라인 내차팔기 서비스 헤이딜러에서 페이스리프트를 앞둔 올 뉴 K7과 그랜저IG 등 국산 대형차의 출고 2년 후 중고차 잔존가치를 분석했다.

헤이딜러가 발표한 신차가 대비 중고차 잔존가치 데이터에 따르면, 페이스리프트를 앞둔 K7의 잔존가치는 70.3%를 나타냈고, 그랜저IG의 경우는 80.3%로 국산 대형 승용 중 가장 높은 잔존가치를 나타냈다. 쉐보레 임팔라는 57.5%, 르노삼성 SM7 노바는 55%를 기록했다.

 


중고차 시장에서의 인기도를 가늠할 수 있는 딜러들의 입찰 선호도는 그랜저IG 11.2명, 올 뉴 K7 8.6명, 임팔라 7.6명, SM7노바 5.7명으로 나타났다.

한편, 해당기간 헤이딜러 전체 경매차량의 평균 입찰자 수는 8.9명이었다.

신차 판매시장에서의 인기도를 함께 살펴보면, 2019년 5월 기준, 그랜저IG 5553대, 올 뉴 K7 1717대가 판매되었고, SM7 노바는 432대, 임팔라는 104대 판매되는데 그쳤다.

이번 결과는 각 차종의 2017년식 인기 트림을 기준으로 그랜저는 2.4 프리미엄, K7은 2.4 프레스티지 등급으로 조사했으며, 조사대상 기간은 2019년 1월 3일~6월 3일까지의 기간을 이용해 산출됐다.

헤이딜러는 K7은 페이스리프트를 앞둔 시점이라, 추후 잔존가치에 조금 더 변동이 생길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한편 헤이딜러는 매월 3만대의 개인 차량이 등록되고, 30만건 이상의 중고차 딜러 매입 견적이 제시되는 국내 최대 내차팔기 견적비교 서비스다.

자동차는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1, 2호 재산이자, 일상의 이동을 함께하는 동반자다. 헤이딜러는 사람들이 정들었던 차와 잘 이별하고, 새로운 차와 기분 좋게 시작하는 것을 돕는다.

 

(사진:피알앤디컴퍼니)

행사와 자동차를 취재합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6/04 [09:59]  최종편집: ⓒ 모르니까타임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2018 서울오토살롱 '시선강탈 레이싱모델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