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 사회/문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울트라 코리아 2019, 3차 라인업 발표… 보다 강력한 라인업으로 최고의 위엄 선보여
 
이승준 기자 기사입력  2019/05/14 [11:44]

 아시아를 대표하는 세계적인 뮤직 페스티벌 ‘울트라 코리아 2019 (ULTRA KOREA, UMF KOREA)’가 3차 라인업을 발표하며 뮤직 페스티벌 최강자로서의 명성을 재확인했다.

공개된 3차 라인업에는 일명 ‘칼잔치’로 불리는 세계적 일렉트로니카 듀오 △나이프 파티’(Knife Party), 일렉트로니카 밴드 세계 최강으로 손 꼽히는 △언더월드(Underworld), 이스라엘 역사상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앨범 판매량을 자랑하는 △인펙티드 머쉬룸(Infected Mushroom), 국내 유명 랩퍼들이 추종하는 힙합 아티스트 △와이지(YG)까지 대중적 인기는 물론 음악성까지 갖춘 다양한 분야의 아티스트가 포함되어 있다.

 

 

이외에도 콘셉트가 담긴 컬래버 프로젝트로 순식간에 헤드라이너 계열에 오른 △나잇매어(Nghtmre) 딥베이스 및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본인들만의 레이블 및 페스티벌 데드비츠(Deadbeats)로 전 세계에 전파하는 △제드스 데드(Zeds Dead)와 같이 다양한 장르에 대한 실험정신이 돋보이는 아티스트는 물론, 베이스 음악에 록 음악을 접목시키는 악동 DJ △케이조(Kayzo) 이비자와 유럽 언더그라운드에서 가장 주목 받는 △핫신스 82(Hotsince 82)가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국내 최초, 재결합 후 아시아 최초로 만나게 될 △스웨디쉬 하우스 마피아(Swedish House Mafia)와 △마틴 게릭스(Martin Garrix) △스크릴렉스(Skrillex) △버츄얼셀프(Virtual Self) △제이미 존스 (Jamie Jones) △조쉬 윈크(Josh Wink) △잇츠 에브리띵(Eats Everything) △아트 디파트먼트(Art Department) 등 1, 2차 라인업을 포함해 이번 3차 라인업까지 총 93팀의 아티스트를 발표했다.

93팀의 아티스트에 당당히 이름을 올린 한국계 아티스트로는 세계 최대 베이스 레이블 몬스터캣(Monstercat) 소속으로 세계적인 페스티벌 무대를 사로잡고 있는 △저스틴 오(Justin OH) 세계적인 디제이 기어 브랜드인 UDG로부터 월드 스폰서쉽을 계약 후 왕성한 활동을 이어가는 바가지 △바이펙스 써틴(Bagagee Viphex 13), 감각적인 플레이로 감동을 선사하는 우먼파워 △무쉬(Mushxxx)가 포함되었다.

아시아를 대표하는 세계 최고의 뮤직 페스티벌에 걸맞은 라인업 공개로 기대감을 더해가는 울트라 코리아 2019는 다음 주 스웨디쉬 하우스 마피아가 포함된 셋오더와 함께 최종 라인업을 발표할 예정이다. 8주년을 맞아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모습으로 에버랜드 스피드웨이(AMG 스피드웨이)와 잠실종합운동장 서문 주차장 일대에서 개최된다.

행사와 자동차를 취재합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5/14 [11:44]  최종편집: ⓒ 모르니까타임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2018 서울오토살롱 '시선강탈 레이싱모델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