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 사회/문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마노코리아, 보안엑스포 2019에서 호평
 
이준영 기자 기사입력  2019/03/14 [12:22]

6일 개막한 국내 최대 통합보안 전시회 ‘세계보안엑스포(SECON) 2019’가 사흘간 총 32개국 4만7402명, 해외바이어 2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마쳤다.

 


올해로 19회를 맞이하는 SECON의 핵심 키워드는 ‘통합형 보안’이다. 국내외 최신 영상감지솔루션, 출입통제 솔루션, 바이오 인식 솔루션 등 다양한 IT 보안 솔루션을 한 곳에서 만날 수 있어 개최 전부터 전 세계인의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이번 세계보안엑스포에서는 총 15개국 500여개의 국내외 보안 핵심 기업들이 참가하여 다양한 기술을 선보였다. 이 가운데 가장 눈에 띈 부스는 주차전문기업 아마노코리아다. 아마노코리아는 매년 보안전시회에 새로운 기술을 접목한 기기들을 선보이며, 국내는 물론 해외 바이어들에게도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특히 이번 전시회에서는 중국과 대만 바이어들의 관심이 높았는데 대만에서는 영상 취재와 인터뷰를 더하며 아마노코리아 흥행 열기를 부추겼다.

 

 

특히 올해는 스마트 통합 LPR, 스마트 LPR(듀얼), 스마트 차단기 등 임베디드 시스템이 탑재된 신형 스마트 주차관제 장비를 새롭게 선보이며 시선을 끌었다. 진그레이 색상으로 제작된 세련된 이미지의 본 장비는 스마트 차량번호인식기, 스마트통합차단기, 스마트차단기, 스마트무인정산기 등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부스 내에 모두 실사 전시되어 이해도를 높였다. 


이뿐만 아니라 단방향 카메라, 신형 12면 감시가 가능한 전방위 카메라, 통로형 초음파, 바닥형 유도등, 초음파 등의 기능을 탑재한 영상유도 시스템을 유도테이블로 직접 시연하여 국내외 기업들의 주목을 이끌었다. 또한 모니터를 통해 실시간 LIVE 통합관제와 홍보 영상을 교차로 상영하고, 각 시스템 별 영업사원들이 상주하여 구동 방식 및 시스템에 대한 이해도를 높였다. 이에 차세대 스마트 주차 시스템에 대한 세계적인 관심을 높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아마노코리아는 이번2019 세계보안엑스포에서는 임베디드로 개발된 LPR뿐 아니라 전방위 카메라 12면 감시와 바닥형 초음파 센터, 유도등 기능이 세계인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며 앞으로도 자체 기술력을 바탕으로 세계 제일의 선진 주차시스템 개발을 통해 이용자에게는 편리성을 관리자에게는 수익증대와 공익실현을 도모하는 주차기업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출처 : 아마노코리아)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3/14 [12:22]  최종편집: ⓒ 모르니까타임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2018 서울오토살롱 '시선강탈 레이싱모델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