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뉴스 > 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1년 동안 학교를 안갔어59 ] 미국 3대 캐년
<'1년 동안 학교를 안 갔어' 삼부자의 세계 여행기와 삶의 지혜 찾기>
 
백은선 여행작가 기사입력  2018/10/16 [14:17]

한국 사람뿐만이 아니라 많은 외국 사람들의 버킷 리스트 중 하나가 그랜드 캐년을 다녀오는 거라고 해. 살아 생전에 자연의 위대함을 느끼고 경험하고 싶어하는 마음은 모두 같다는 의미인 듯싶어. 우리는 이번에 브라이스 캐년, 자이언 캐년 그리고 그랜드 캐년까지 미국 3대 캐년을 둘러보기로 했지. 어떤 자연의 모습을 보게 될지 무척 기대되는구나.

 

▲ 그랜드 캐년 국립공원 입구에서     

 

기묘하게 생긴 수만 개의 섬세한 첨탑들로 이루어진 브라이스 캐년은 바닷속에서 융기된 돌기둥들이 비바람의 침식 작용으로 이렇게 아름다운 협곡이 만들어졌다고 해. ‘신의 정원’이라 불리는 자이언 캐년은 주로 붉은색인 형형색색의 모래바위가 신비로우면서도 장엄한 경치가 일품이지. 섬세하고 오밀조밀한 브라이스 캐년이 여성적이라면, 자이언 캐년은 굵고 거대한 것이 남성미를 훨씬 더 많이 느낄 수 있는 것 같아.

 

▲ 자연이 만든 대협곡과 콜로라도 강(헬기 타기 전 사무실 작품사진)     

 

그리고는 그랜드 캐년으로 향했지. 걸어서 투어를 하기 전에 먼저 헬기를 타고 하늘에서 보기로 했어. 너희는 태어나서 처음으로 타는 헬리콥터라 긴장과 기대를 동시에 느끼며 좋아했단다. 드디어 이륙하고 10여 분을 날아가니, 보이는 것은 말로만 들었던 광활하게 펼쳐진 그랜드 캐년! 형형색색의 협곡들의 장관은 경이롭다는 말로는 표현하는 것에는 한계가 있는 것 같아. 왠지 모를 떨림과 경외감마저 느껴졌지. 오랜 시간 비바람이 빚은 위대한 자연 건축물 앞에서 초라한 인간의 모습을 느끼고, 그간 천방지축으로 살아온 아빠를 돌이켜 보기도 했단다. 너희도 처음에는 헬기 때문에 무섭다고 하더니 위대하고 경이로운 그랜드 캐년에 취해 많이 즐거워하더구나.

 

▲ 그랜드 캐년 헬리콥터 타기 전에 둘이서 파이팅     

 

우리는 이제까지 여행하면서 자연의 위대함과 웅장함을 많이 보고 경험했어. 에베레스트 산, 킬리만자로 산, 아프리카 세렝게티 초원, 빅토리아 폭포, 나이아가라 폭포, 이과수 폭포, 록키산맥, 모레노 빙하 등 자연의 웅장함에 감탄하기도 하고 숙연해지기도 하고 힘들어하기도 했지. 그런데 이곳 그랜드 캐년은 또 다른 자연의 위대함인 듯싶어. 웅장하고 거대함 앞에 자꾸만 작아지고 겸손해짐을 느끼는구나. 늘 자연에 감탄하고 그 속에서 함께하며 많은 것들을 다시 보고 배우지만, 오늘은 그 끝이 어디인지 알 수 없을 정도로 무한대의 경외감이 밀려와. 너희와 이 멋진 순간을 함께 느끼고 공유하고 있다는 것이 아빠는 많이 행복하구나.

 

▲ 섬세한 아름다움의 브라이스 캐년     

 

아들아, 앞으로 힘든 일이 있거나 일이 잘 풀려서 자신감을 넘어 자만심을 느낄 때에는 오늘 지금 이 순간을 기억했으면 좋겠어. 이런 대자연을 마주하면 힘든 순간도 부질 없다고 느껴서 다시 힘을 내서 뛰어오를 수도 있고, 젊은 패기로 세상 무서운 줄 모르고 진격하던 마음이 겸손으로 어루만져져 세상의 균형을 맞출 수 있을 거야. 사진과 영상으로는 담을 수 없는 이 광활함을 항상 가슴에 품고 기쁠 때나 힘들 때 너희들의 중심을 잡을 수 있는 소중한 추억으로 간직하길 바라. 그리고 언젠가는 찬형이가 조정하는 헬기를 타고 다시 우리 모두 함께 이곳 그랜드 캐년을 느낄 수 있는 날을 상상해 본다. 꿈은 이루어지겠지?

 

▲ 브라이스 캐년 삼부자 점프     


아빠 조언: 자연이 만든 경이로움 앞에서 인간의 겸손을 배우자.

 

아들 생각: 대협곡도 끝내주는 경치였지만 헬리콥터 타는 것이 더 기억에 남아요.

<1년동안 학교를 안 갔어!> 저자. 현)ES International 대표 / 여행작가 / EBS 잡스쿨 강사 / 전)한국3M 사업부장.

학교를 쉬고, 세계여행을 떠난 삼부자(아빠와 두 아들)의 세계여행 도전기!
경험을 최고의 자산으로 물려주고 싶은 아빠가 들려주는 삶의 지혜가 담긴 책.

그래서 경험을 제일 소중히 하며, 하루 하루 행복하게 살아가고 있는 해피삼부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10/16 [14:17]  최종편집: ⓒ 모르니까타임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2018 서울오토살롱 '시선강탈 레이싱모델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