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 사회/문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글로벌 게임산업 트렌드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G-CON 2018' 개최!
 
이준영 기자 기사입력  2018/10/12 [11:03]

글로벌 게임산업 트렌드를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는 지스타 컨퍼런스 ‘G-CON 2018’이 올해 더욱 업그레이드된 모습으로 게임인들과 만난다.

 

 

지스타조직위원회(위원장 강신철)는 오는 11월 15()~16(양일 간 부산 벡스코 컨벤션홀에서 ‘G-CON 2018’을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올해 ‘G-CON 2018’은 전 세계 게임 산업을 선도하는 국내외 기업과 전문가들이 발표자로 참여하는 가운데 온라인콘솔모바일, e스포츠캐릭터엔진/플랫폼블록체인인디  전체 20 세션으로 진행된다.

 

먼저 컨퍼런스 첫날은 EA의 Greg Black의 키노트를 필두로 Epic Games 신광섭 차장, 블리자드 이승용 E스포츠 팀장지난 E3에서 호평을 받은 월드워 Z’의 개발사 Saber Interactive 등의 강연이 구성된다.

 

최고의 게임사들 이외에도 LG CNS, Mimic Production(VFX&Motion Capture), 텐센트 클라우드 등 다양한 영역의 세션이 마련되며올해 가장 큰 화두 중 하나였던 블록체인 관련 주제는 NHN 글로벌의 장원배 지사장이 담당할 계획이다.

 

둘째 날에는 지난 2013년도와 2016년도 ‘Game of the Year’를 수상한 Naughty Dog의 이소아 연사의 키노트가 진행된다또한 위처3’로 2015년도 ‘Game of the Year’를 수상한 CD PROJEKT RED의 세션도 만나볼 수 있다.

 

2017 대한민국 게임대상 수상에 빛나는 PUBG와 네오위즈 DJ맥스의 백승철(BEXTER) 실장라이엇게임즈 오상헌 E스포츠 사업총괄어쌔신 크리드의 개발사 유비소프트 등의 세션도 구성된다.

 

아울러 구글의 민경환 총괄 상무와 아마존(AWS)의 김일호 매니저는 게임 외 다양한 영역의 주제를 다룰 예정이다.

 

마이크로소프트 역시 3개의 세션으로 방문객들을 맞이한다이 자리에서는 Xbox의 Chris Charla의 세션과 2개의 추가 세션을 통해 올해 E3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가장 큰 화제를 만들었던 마이크로소프트의 다양한 이야기를 들어볼 수 있다.

 

지스타조직위원회 관계자는 “‘G-CON 2018’은 단순 오픈트랙(세션을 열어놓고 연사의 성격과 주제로 트랙을 분류하는 방법)이 아닌실제 컨퍼런스 참석자의 서베이를 기반으로 구성되는 만큼 가장 생동감 있는 세션을 만나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지스타 컨퍼런스 ‘G-CON 2018’의 발표자참가 등록 등 자세한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행사 티켓은 옥션 티켓을 통해 구매 가능하다.

 

한편지난해 개최된 ‘G-CON 2017’은 양일 간 총 1,909명의 관람객이 참석한 바 있다.

 

(사진 : 지스타조직위원회)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10/12 [11:03]  최종편집: ⓒ 모르니까타임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2018 서울오토살롱 '시선강탈 레이싱모델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