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엔젤스 여전사' 양서우-용선하-신유진, "우리가 엔젤스파이팅 책임 질게요!"
 
김태수 기자 기사입력  2018/06/08 [11:55]

"양서우, 용선하, 신유진, 우리 여성 입식 트리오가 엔젤스파이팅 여성부 책임지겠습니다!"

 

지난 4일 월요일, '세계최초 자선격투대회' 엔젤스파이팅의 '리얼격투 서바이벌' 엔젤스히어로즈 6회가 방영되었다.

 

 

이날 전국에서 모인 여성 파이터들 중 '미녀 파이터' 양서우와 '여고생 파이터' 용선하, 신유진이 소개되어 눈길을 끌었다.

 

4월 중순부터 KBS N 스포츠를 통해 방영된 엔젤스히어로즈는 현역 경찰관과 트로트 가수, 변호사, 선생님, 일반인 100명이 도전해 1인을 뽑은 리얼 서바이벌 격투 프로그램이다.

 

엔젤스히어로즈 6회 방영분에 양서우(MMA 스토리)가 천성하(케이맥스짐)를 상대로 매섭게 킥과 펀치를 자유자재로 구사, 2라운드 TKO승을 거두었다.

 

이어 신유진(안산 클라우스 멀티짐)은 고나연(DK 짐)과 대결에 긴 리치를 앞세운 미들킥과 펀치, 그리고 로우킥으로 강하게 압박, 2라운드 심판 판정에 승리했다.

 

그 중 가장 눈길을 끌었던 경기는 이날 여성부 마지막 경기로 열린 '여고생 파이터' 용선하(성남 칸짐)와 '모델 파이터' 엠제이 킴(케이맥스)의 숨막히는 난타전이었다.

 

용선하는 초반부터 매섭게 엠제이 킴을 향해 펀치를 몰아 붙였다. 라운드가 지날수록 용선하의 강한 압박과 펀치 공격에 엠제이 킴은 속수무책 당하며 소극적인 장면이 연출되었다.

 

강한 체력을 자랑한 용선하는 2라운드 심판 판정에 엠제이 킴에게 판정 승리하며 엔젤스히어로즈 입식 여성부 진출권을 획득했다.

 

용선하는 인터뷰에 "사랑하는 임세일 관장님과 이번 시합을 앞두고 많은 것을 연습했다"며 "승리할 수 있던 비결은 바로 시합 당일날 엄마가 만들어준 삼계탕 덕이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 밖에도 '격투 베테랑' 천길명과 '와코 헤비급 챔피언' 김상호의 경기가 진행되었고, 심장병을 이겨낸 연기자를 꿈꾸는 이동욱과 '미남 파이터' 존, '케이맥스짐 비밀병기' 비탈리의 경기가 진행되었다.

 

엔젤스파이팅 관계자는 "지난 엔젤스히어로즈 6회 방영분을 통해 양서우와 용선하, 신유진을 포함한 새로운 여성 스타가 발굴 되었다. 특히 용선하의 강한 투지와 맷집, 그리고 펀치가 눈길을 끌었다"고 전했다.

 

이어 "최종 우승자를 가리는 대회는 오는 23일, 엔젤스파이팅 07에서 만날 수 있다"며 "이제 곧 새롭게 탄생되는 엔젤스히어로즈 여전사를 지켜볼 수 있을 것이다. 국내 격투팬 여러분들의 많은 성원 부탁한다"고 밝혔다.

 

한편, 오는 7월 23일 월요일 서울 구로동 신도림 테크노마트에서 엔젤스파이팅 공식 일곱번째 넘버링 대회 "엔젤스파이팅 07& 스테이지 오브 드림"이 개최된다.젤스파이팅 07에서 치러질 예정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6/08 [11:55]  최종편집: ⓒ 모르니까타임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슈퍼레이스 한국타이어 레이싱모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