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름 빼고 싹 바꿨다. ‘트렌드 리더’ E&M 모터스포츠의 화려한 변신
 
김경석 기자 기사입력  2018/03/10 [14:10]

E&M 모터스포츠가 화려한 새 옷을 입고 서킷에 오른다. 밝고 독창적인 컬러로 팀의 정체성을 새롭게 정의하면서 새 시즌 출격준비를 갖췄다. E&M 모터스포츠는 9일 새 시즌을 위해 준비한 확 달라진 차량 디자인을 공개했다. 2018 CJ 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의 최상위 등급인 ‘슈퍼 6000’ 클래스에 출전하는 스톡카(Stock Car)들이 E&M 모터스포츠만의 개성을 뽐내게 됐다.

 

 

이번 디자인 리뉴얼은 ‘트렌드 리더’ CJ E&M의 특징을 강조하는데 초점을 뒀다. 다양한 미디어 컨텐츠를 생산하고 여러 플랫폼을 통해 대중들과 만나고 있는 CJ E&M은 문화를 선도하는 아시아 최고의 종합 컨텐츠 기업으로서 입지를 다져왔다. CJ E&M의 정체성을 가장 에너제틱하게 표현해내고 있는 E&M 모터스포츠도 이에 걸맞게 젊은 개성과 생동감을 드러내기 위한 변화를 시도했다.

 

지난 시즌까지 검은색을 바탕으로 삼아 오렌지색 패턴을 첨가했던 E&M 모터스포츠는 과감하게 오렌지색을 메인 컬러로 선택했다. CJ E&M이 가지고 있는 다양한 브랜드의 색깔을 포용하는 홀로그래피와 즐거움을 상징하는 색으로 낙점 받은 것이 오렌지색이었다. 색상의 변화로 한결 밝아진 것은 물론이고 속도감이 가미된 패턴을 채용해 독창적인 개성과 강렬한 에너지가 느껴지는 E&M 모터스포츠만의 팀 이미지를 구현해냈다.

 

새로운 옷으로 갈아입은 E&M 모터스포츠는 오는 4월 22일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열리는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개막라운드에 출전하면서 2018 시즌을 시작한다. 김재현을 CJ로지스틱스로 떠나 보낸 E&M은 지난해까지 제일제당 레이싱팀에서 활약했던 베테랑 드라이버 오일기를 영입했다. 헌터 인제레이싱팀 소속이었던 정연일도 끌어안으면서 강력한 라인업을 구축했다. 팀 구성뿐 아니라 디자인까지 새로운 색으로 변신한 E&M의 올 시즌 활약이 기대된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3/10 [14:10]  최종편집: ⓒ 모르니까타임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2018 서울오토살롱 '시선강탈 레이싱모델 한